top of page
  • YANKEE TIMES

뉴섬 캘리포니아주지사,UC 버클리 학생 감축 강력 반대

가주 대법원 결정 신속 철회 촉구

지역 주민이 차세대 교육 방해 못해



개빈 뉴섬 캘리포니어 주지사가 일부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UC 버클리 학교 학생 등록 인원을 동결시킨것은 교육정신을 방해한 추악한 조치라고 주 법원의 학생감축 결정을 철회할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지역주민이 생횔불편을 들어 관내 학교 학생수를 줄이도록 요구하는것은 매우 불유쾌한 교육 방해라고 주지사는 주장했다.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3,050명의 버클리 신입생 축소는 가주 교육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주 법원이 이같은 결정을 철회해 줄 것을 주 대법원에 촉구하고 나섰다. 뉴섬 주지사는 지난 18일 성명서를 통해 “법적 소송이 교육과 차세대 리더이자 혁신가가 될 수천 명 학생들의 꿈에 방해가 되어선 안된다”며 “주 정부가 교육 기회 향상을 위해 추진해온 대학 교육의 접근성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가주 대법원이 개입할 것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UC 버클리는 최근 등록 학생수를 2020~21년도 수준으로 동결하라는 법원 판결에 따라 2022년 가을학기 신입생 선발수를 3,050명 축소할 수밖에 없다고 발표했다. 이는 UC 버클리 신입생수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숫자로 이로 인해 대학 측은 2022년 가을학기 합격생이 5,100명으로 축소되어 약 5,700만 달러의 등록금 손실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랍 본타 가주 검사가 제출한 뉴섬 주지사의 법정 의견서에 따르면 가주 정부는 그 동안 대학, 특히 UC 명문 대학들의 입학 문호 개방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왔다며 대학교육 접근성과 경제성, 형평성, 혁신이 뉴섬 주지사가 지닌 고등교육 비전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정부의 공공 고등교육 시스템은 평등하고 상향적인 이동성을 추진해 1세대와 저소득층 가주민들이 교육적, 직업적 잠재력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데 목표를 두고 있으며 미국은 현재는 물론 미래의 경제적 성공을 향해 기후 위기와 글로벌 팬데믹 등 가장 어려운 도전을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주지사는 강조했다.


IBN 국제방송 usradiostar.com


뉴섬 주지사는 “UC버클리는 저소득층 학생과 다양한 배경을 지닌 학생, 편입생들이 명문 대학의 수준 높은 교육을 공립학교

등록금으로 접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를 제공한다”며 “이번 판결로 입학 허가를 받지 못하는 학생들은 국가적 차원에서 큰 손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송을 제기한 지역 단체 ‘세이브 버클리 네이버후드’는 국제 학생이나 타주 학생들의 입학 허가를 줄이면 가주 출신 학생들은 보호받을 수 있다며 이러한 주장은 과장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