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뉴욕시 공무원 34만명 백신접종 의무화

캘리포니아 일부 감염 위험 근로자에 접종 의무화 검토

백신접종 미달 48개 주에서 일주일 새 신규 환자 10%증가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미국 최대의 도시 뉴욕시가 34만명에 달하는 시공무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와 경찰 등 시 소속 근로자 전원을 대상으로 다음 달 13일까지 백신 접종을 마쳐달라고 요구했다. 다음 달 13일은 뉴욕시의 약 100만명 학생들이 교실로 복귀하는 개학일이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9월은 회복의 중심점"이라며 "개학 첫날인 9월 13일까지 모든 시 근로자들은 백신을 맞아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간 사업장 고용주들도 근로자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현재까지 뉴욕 시민 500만명이 적어도 1차례 백신을 맞았지만,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은 여전히 200만명에 달한다. 델타 변이 유행으로 최근 뉴욕의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6월 말과 비교해 3배가 넘는 800여명 수준으로 증가했다.


델타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캘리포니아주 일부 지역에서도 백신 의무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역 방송 ABC7 뉴스가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북부 마린 카운티의 공중보건 담당자 맷 윌리스 박사는 코로나 확산과 감염 위험이 높은 환경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의무화 방안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조만간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2차 주사까지 맞은 완전 접종자는 1억6천300만명으로, 미국 전체 인구 대비 49.1%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