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뉴욕주 검찰,바가지 석유 업체들 조사

바이든 대통령 비축유 방출 외면 가격 올려

제임스 총장,폭리 조장하는 휘발유 정유업자들 철퇴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석유업계의 휘발유 가격 ‘바가지’ 관행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은 뉴욕주에 석유를 공급하는 메이저 회사들, 원유를 휘발유로 정제하는 정유 공장들, 송유관과 석유 터미널 운영자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미국의 러시아산 에너지 제품 수입금지 조치를 계기로 유가가 14년 만에 최고치를 찍자 이를 막기위해 정부의 비축유를 풀어 긴급대책을 마련했었다. 연방상무부가 이날 발표한 3월 소매 판매에서도 유가 급등 탓에 휘발유 판매액이 전월보다 8.9%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yankeetimes NewyorkTV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