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뉴욕주 미국최초 백신ID 도입

경기장·결혼식등 참석

주민들 자신의 건강상태 공인


미국에서 뉴욕주가 전국 최초로 백신 여권을 공식 도입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지난 26일 성명을 통해 "백신을 맞는 뉴욕 주민이 늘어나고 공중보건 지표가 지속해서 나아지는 가운데, 전국 최초로 출시된 '엑셀시오르 패스'는 경제 재개를 향한 다음 발걸음을 알린다"라고 평가했다.


주민들은 이 앱으로 자신의 상태를 인증하면 스포츠 경기나 결혼식 등 주 당국의 모임 인원 제한선을 넘어서는 규모의 행사에도 참여할 수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거나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인증해주는 모바일 앱이다.


'엑셀시오르(Excelsior·더욱 더 높이) 패스'라는 이름의 이 앱은 정보기술 기업 IBM과 협업으로 개발됐으며 모바일 항공기 탑승권과 비슷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고유 QR코드를 발급받고 사업자 측에선 별도 앱으로 이를 스캔해 백신 접종이나 음성판정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현재 뉴욕시 매디슨스퀘어가든 등 주요 시설에서 이 앱을 사용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내달 2일부터는 소규모 미술센터나 유흥시설에서도 앱 사용이 가능하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www.usradiostar.com

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