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뉴욕 맨해튼 배심원 유죄평결이 호재, 트럼프 공화당 후원금 1억4100만 달러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전국위원회(RNC)의 지난달 정치 모금액이 전달 대비 훌쩍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액시오스에 따르면 지난 한 달 트럼프 전 대통령과 RNC 모금 총액은 1억4100만 달러에 달한다. 이는 4월 모금액인 7600만 달러의 두 배에 육박한다.

보도에 따르면 특히지난달 30일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배심원단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혐의 만장일치 유죄 평결을 한 이후 모금액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배심원단의 유죄 배심원단의 유죄 평결이 모금액 측면에서는 오히려 호재로 작용한 셈이다.

트럼프 캠프 측은 "쏟아져나온 지지에 감동했다"라고 밝혔다. 반면 바이든 캠프 측은 "트럼프의 억만장자 친구들은 (입막음) 거래를 알고 있다. 그래서 캠페인을 떠받쳐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yankeeTV&radio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