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늙은말이 집찾아 가는데..., 51세 헤일리 75세 넘는 정치인 "정신감정 필요"

공화당 대선 출정식서 세대교체 바람몰이 바이든 트럼프 직격

지지율은 공화당에서 최하위권 하위권,트럼프 대통령때는 아부아첨





2024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공화당의 후보 경선에 뛰어든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51세)가 15일 대선 출마를

공개 선언하면서 75세이상 정치인은 정신건강을 하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서 세상을 덜살았다는 비난에 휩쌓였다 100세시대에 늙으면 고려장을 지내라는 말에 해당하는 악담을 늘어놓아 바이든 트럼프를 선호하는 유권자들의 호된 비판을 받고있다 세대 교체론을 내세운 51세 헤일리 전 대사는 고령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80세이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76세다. 헤일리 전 대사는 이날 자신이 두 번 주지사를 한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찰스턴에서 가진 대선 출정식에서 연방 의원들의 임기를 제한할 것을 제안하는 등 세대교체론을 전면에 내세웠다.


그는 CNN 등을 통해 생중계된 출정식에서 "내가 바라보는 미국에서 종신 정치인들은 은퇴할 것"이라며 "의회에 임기 제한을 둘 것이고, 75세 이상의 정치인은 의무적으로 정신능력에 대한 검사를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공화당 일각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잦은 말실수 등을 지적하며 대통령직에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달 "워싱턴DC에서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는 80세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고령의 두 사람을 저격한 바 있다.


또 "오늘날 우리의 적은 미국의 시대가 지나갔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잘못됐다"며 "미국은 전성기를 지나지 않았다. 단지 우리 정치인들의 전성기를 지났을 뿐"이라고 했다. 인도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자신의 배경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인종차별 국가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38세에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에 최연소로 당선되는 등 재선 주지사를 역임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유엔대사까지 지내는 등 경력이 화려하다.


2년 전 그는 2024년 대선에 트럼프가 나서면 도전하지 않겠다고 언급한 바 있지만, 최근 몇 달 사이 국가 경제 문제 등을

거론하며 마음을 바꿨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나는 그가 결코 나의 대통령에 맞서지 않을 것이다. 그는 그는 나에게 훌륭한 대통령이었고 내 일생 최고의 대통령이었다'고 말했다면서 행운을 빈다"고 했다. 공화당에서 두 번째로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고 선거운동에 본격 나섰지만 앞 길은 험난하다고 미 언론들은 일제히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공화당 내 지지세가 아직 건재한데다 아직 출마 선언을 하지 않은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가 '트럼프의 대항마'로 부상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등 잠재적 경쟁자들도 줄을 선 상태다.

AP 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여전히 공화당 유권자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면서 공화당 내 후보 난립은 오히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이 공화당 유권자를 상대로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43%, 디샌티스 31%, 펜스 7%로 나타났고, 헤일리는 4%에 그쳤다.


뉴욕= 림지 베로니카 특파원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