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늙은 말이 집 찾아간다 일본 늙은 인재기업에서 찾기 나서

고령 인구 증가 골치 일본 정년 65세 연장 기업에선 늙은 인재 찾기 나서



(도꾜= 시마다 도부노부 특파원)


고령화로 골치를 앓고있는 일본정부는 정년을 65세로연장하고 인력난을 타개하기 위해 60세를 넘은 이른바 '시니어 사원'에 대해 정년을 연장하고 임금을 인상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7일 스미토모화학은 내년 4월부터 정년을 60세에서 단계적으로 65세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60세 이후에는 희망자를 대상으로 재고용 하면서 급여 수준을 40~50%로 낮췄는데, 앞으로는 60세 이상 직원의 임금을 59세 말 시점과 동일하게 유지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60세 이후 임금 수준은 기존의 2배로 늘어난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설명했다. 스미토모화학은 또 현재 3%인 시니어 사원의 비율을 10년 이내에 17%로 올릴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인력 확보가 쉽지 않고 시니어 인력을 활용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무라타제작소도 60세 이상 사원의 임금 체계를 개선하고, 직원이 정년퇴직 시점을 60세부터 64세 사이에서 자유롭게 정할 수 있는 선택 정년제를 운용할 예정이다.


일본 우동 체인 마루가메제면의 모회사 토리돌홀딩스도 지난 4월 현장 책임자의 연령 상한을 기존 65세에서 70세로 올렸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아식스도 59세 이상 직원에는 별도의 직책을 부여하지 않는 제도를 운영해왔는데 이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니혼게이자이는 "1990년 전후 경기가 좋을 때 대거 채용했던 세대가 곧 60세가 돼 정년을 맞고 있어 노동력 부족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에서 시니어 세대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YANKEETIMES NEWYORKTV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