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다께시마는 누가 뭐래도 일본 영토, 아이들에게 "한국 영토 주장" 거짓이라 홍보



(도꾜= 와다나베 도부로 특파원 )일본 정부는 12일 공개한 외교청서에서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국립 전시관은 한국이 주장하는 독도는 일본땅이며 일본영토임을 주장하는 영상을 제작해 적극적으로 홍보에 나섰다 일본 영토·주권전시관은 유튜브에 30초와 3분 분량 영상을 각각 게시 중이다.


영상에서 아이는 아버지에게 "북방영토라든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든가 일본인데도 갈 수 없는 장소가 있다"고 말한다. 이 이야기를 들은 아이의 어머니는 영토·주권전시관을 다녀온 뒤 아들에게 "일본인이 개간해 살아온 토지에 지금은 갈 수 없다"며 "너희들의 시대에는 꼭 갈 수 있게 될 거야"라고 강조한다. 아버지도 "꼭 갈 수 있어"라고 동의한다. 오래전에 일본인이 개발하고 거주했던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려고 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독도와 함께 언급된 북방영토는 쿠릴열도 남쪽 4개 섬을 뜻한다. 이곳은 러시아가 실효 지배하고 있다. 2018년 1월 도쿄 히비야 공원 안에 100㎡ 규모로 개관한 영토·주권전시관은 2020년 1월 지요다구 도라노몬으로 이전하면서 673㎡로 대폭 확대됐다. 전시관 한글 홈페이지에는 "북방영토·다케시마·센카쿠 열도는 일본의 고유한 영토로, 다른 나라의 일부였던 적이 없다"는 문구가 있다.


양키타임스 미국 국제방송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