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다우지수 장중 40000선 돌파…사상 최초 물가 조금 하락 기준금리 인하 기대


[워싱턴=지나 베로니카 특파원)미국 물가지표가 개선기를 보이면서 16일 뉴욕 증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40000선을 돌파했다.

미국언론들에 따르면 다우지수는 이날 장중 40051.05을 찍었고, 낮 12시 기준 40012.93을 기록 중이다.
다우지수는 미국소비자물가지수(CPI) 둔화에 힘입어 전날 3만9908.00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 3월28일 3만9807.37을 웃도는 역대 최고치였다.

상승세가 이어졌고, 장 개시 얼마 지나지 않아 40000만선을 통과했다. 대형주 위주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 중인데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과 인공지능(AI)에 대한 관심이 투자 열기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노동부는 전날  4월 미국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4%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과 비교해 0.1%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올해 들어 전월에 비해 CPI가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CPI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결정할 때 고려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다. 이에 연준이 9월에는 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yankeeTimes  Kissusa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