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당권도전 "안철수 윤 대통령에 찍혔다 "국정 운영 방해꾼 " 나의 적 강도 높은비난

"윤핵관' 윤안연대는 대통령 깔보는 비상식적"

당대표 도전 천하림,"윤심팔이는 윤 대통령 정치 망치는 거머리들"



나경원은 당권 도전을 배제시킨 윤석열 대통령이 윤핵관 윤안 연대 운운하며 국민의힘 대표 도전에 나선 안 의원을 겨냥해 "실체도 없는 '윤핵관' 표현으로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사람은 앞으로 국정 운영의 방해꾼이자 적으로 인식될 것"이라고 강력 경고한 것으로 알려져 국민의 힘 공천권을 애워싼 당갈등이 심각상을 노출 거센 후폭풍을 예고했다.


5일 친윤언론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윤핵관'은) 당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쓸 말은 아니다"라며

안 의원 당권 도전에 심한 경계감을 표출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주변에 대한 건전한 비판은 얼마든지 수용하겠다"면서도 "'윤핵관'은 대통령을 직접 공격하고 욕보이려는 표현 아닌가"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안 의원이 지난 3일 <팬앤드마이크TV>에 출연해 "윤핵관의 지휘자는 저는 장제원 의원으로 보고 있다"며 "그 사람들한테는 대통령의 어떤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의 다음 공천이 중요하다"고 말한 데 대한 격노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안 의원이 최근 '유난히 잘 맞는 연대, 윤안연대, 윤 대통령과 안철수의 연대'를 거론한 데 대해서도 "경제와 안보 상황이 막중한데 국정 최고 책임자이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을 당 전당대회에 끌어들여 '윤안연대' 운운한 것은 극히 비상식적 행태"라며 "도를 넘은 무례의 극치"라고 질타했다.


윤 대통령이 이처럼 직접 안 의원을 질타하고 나서면서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은 김기현으로 대표되는 친윤과 안철수로 대표되는 비윤간 전면전 양상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안 의원은 지난 3일 인터뷰에서 "저는 절대 포기 안 한다"며 "제가 나경원 전 의원하고 똑같은 선택을 할 거라고는 꿈에도 꾸지 마라"고 말한 바 있다.


3~5선 금배지달고 설치는 다선의원은 공천 퇴출


당대표 도전에 나선 천하림 국민의힘 전남 순천 당협위원장은 3일 친윤석열계 의원들을 향해 “우리 당과 대한민국 정치를 망치는 간신배들”, “대통령 신뢰를 갉아먹는 주범”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천 위원장은 윤심팔이 논란’에 대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명언을 남긴 대통령에 대한 우스울 정도의 충성 경쟁, 윤심팔이는 대통령과 국민의힘 모두의 지지도와 신뢰도를 갉아먹는 주범”이라고 했다.


천 위원장은 이어 “당내 주류, 친윤, 윤핵관을 자처하는 사람들이 앞장서서 정부와 여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박살내고 있다”며 “전당대회를 앞두고 갑작스럽게 규정을 바꿔서 특정인의 유불리를 초래하거나 어안이 벙벙하게 비주류로 전락한 당내 중진을 집단으로 따돌리기 위해 초선 의원들이 연판장을 돌리는 정치집단을 국민이 과연 신뢰할 수 있겠냐”고 날 세웠다.


재임스 행키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TVSTAR- USRADIOSTAR.COM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