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대통령실, 김종대 김어준 고발 비판 언론들 벌벌

윤석렬 대통령, 가짜 뉴스 가짜 평론 발언자가 책임져라 "법대로 다스리겠다 "

민주당 “대통령실 주업무가 고발? 법무법인 대통령실인가?”강력 성토



천공이 다녀간 이후 관저가 바뀌었다고 주장한 김종대 전 의원과 교통방송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씨를 상대로 대통령실이 허위사실 유포혐의 형사고발 방침을 밝히자 민주당이 “모든 비판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냐”며 “좀스럽다”고 반발했다.

이에대해 대통령실은 누구나 의혹제기는 할 수 있으나 근거없는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것은 발언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가짜뉴스 생산자는 법으로 뿌리를 뽑겠다고 말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6일 대통령실이 장경태 최고위원에 이어 오늘은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과 라디오 진행자 김어준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한다”며 “언제부터 대통령실의 주 업무가 고발이었느냐. 법무법인 대통령실로 바뀐 것이냐”고 반문했다. 국민의 의혹과 비판에 답하지는 못할망정 고발로 재갈을 물리겠다니 정말 좀스러운 정권”이라고 성토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대통령실이 △지난 7개월간 제기된 각종 의혹과 논란에 답한 것은 오직 ‘사실무근’, 네 글자였고 △소명을 위한 노력조차 없었으며 △대통령실이 말하는 것이 곧 진실이고 정의인 것처럼 굴었다면서 “이런 무성의한 답변도 부족해서 이제는 고발 두 글자로 답변을 갈음하겠다는 것인지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고발로 입을 닫게 할 것이 아니라 사실을 명확히 밝히고 소명해야 한다”며 “정부에 대한 비판에 모두 재갈을 물릴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