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대통령 비밀경호 SS요원 900명 코로나 감염

재수없으면 코로나 걸리는것

사망자는 단 1명도 없었다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요인 경호를 담당하는 비밀경호국(SS)에서 1년 새 900명가량의 신종 코로나19에 감염되었지만 단 1명도 사망하지 않았다.


AP통신은 22일 비영리 감시단체인 '워싱턴의 책임과 윤리를 위한 시민들'(CREW)이 입수한 자료를 토대로 작년 3월

1일부터 지난 3월 9일까지 1년간 SS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모두 881명이었다고 보도했다.



SS는 3천200명의 특수요원과 1천300명의 제복 착용 부서 직원, 2천 명이 넘는 행정 요원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미국의 요인과 연방 건물 등을 보호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전체 감염자 중 대통령과 부통령, 그 가족, 다른 고위 당국자 등을 보호하는 특수 요원이 477명으로 절반을 넘었다.

반면 행정 요원의 감염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6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