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대통령 자리는 공짜로 챙기는 꿀단지가 아니다

윤석렬 최재형은 염치없는 양심 불량자

문재인의 역신 정치검사 대통령 공부 부족

반문재인 신문이 갑작이 부추켜 띄운 인사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해 “너무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비판했다.윤석렬 전 총장 경우 정치검사로 교만한 태도가 몹에 베어있고 대통령 공부가 전혀 안된 날라리라는 것이다정 전 총리는 25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와 인터뷰에서 “그렇게 준비를 안 하고 대통령을 하겠다고 하시는 분들은 좀 속된 표현으로 하면 양심 불량이라고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당 경선준비위원회가 주최한 비전발표회를 마친 뒤 ‘초등학교 학예회 발표처럼 느껴진다’고 평한 것과 관련해 “’윤석렬 최재형씨 그 두 분은 준비를 그렇게 안 하시고 어떻게 대통령을 하시겠다고 하는가’라는 판단을 했었는데 홍준표 후보가 그런 말씀을 하셨다면 제 판단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거 아니겠나”라고 했다.


‘야권 후보 중 누가 결승에 올라올 것 같나’라는 질문에는 “굉장히 조심스럽다”면서도 “홍준표씨나 유승민씨, 원희룡씨 그런 분들은 준비를 많이 하신 분 아닌가”라고 답했다. 이어 “윤석렬 최재형 두분들은 최종 후보가 안 될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에 대해서는 “그분이 쇼를 할 분이라고 보지는않는다”며 “진정성 있게 받아들이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사퇴안 처리에 대해 “국회에서 원래 의결을 하도록 되어 있다”면서 “얼마나 진정성이 있는가, 또 국민의힘에서 그문제를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서 국회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서 정상적으로 처리하면 될 일이라고 본다”고 했다.그러면서 “의장이 그걸 안 받아들이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의장은 사퇴서가 올라오면 회기 중에는 본회의에 상정은 해 줘야되고, 비회기 중에는 의장이 직권으로 결정을 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의결을 거치는 게 좋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