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대통령 후보 경선 언론 조작 충격

이재명 윤석렬 지지률 발표 조작 가능성

여론조사 규제법 만들어 억대 벌금 때려야




대선 여론조사 과정에서 특정 응답을 유도하거나 응답 내용과 다르게 결과를 입력한 여론조사 회사 글로벌리서치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에 적발됐다고 조선일보가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글로벌리서치는 전화 면접을 하면서 지지하는 대선 후보를 묻는 문항을 읽고 나서 특정 정당 후보만 다시 강조해서 물어보고, 지지 정당을 응답과 반대로 입력하는 방식 등으로 선거여론조사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돈 찔르는놈은 후하게, 안 내는놈은 물먹이고 꿀밤주기식 힁포를 저질렀다.


여심위는 과태료 최고 상한액인 3000만원을 부과했으나, 영업을 중단하는 등 다른 제한 규정은 없어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여론심위가 위반 사실을 확인했다며 밝힌 글로벌리서치 여론조사는 지난 7월 4일에 공개된 ‘제20대 대통령 선거 정당 지지도’ 조사(전국 성인 1000명 대상)다. 이 업체 일부 면접원은 조사 과정에서 지지 후보에 대한 답을 망설이는 응답자에게 “이재명?”이라거나 “윤석열이 될 것 같죠?”라는 식의 유도 질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하자 면접원이 “더불어(민주당)요?”라고 물은 사례도 여심위 조사에서 적발됐다. 30대라고 답변한 응답자의 연령대를 20대나 40대로 입력한 사례도 있었다.


당시 한 언론을 통해 보도된 여론조사 ‘대선 후보 지지도’ 항목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는 26.5%로 1위를 기록했고, 무소속(현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0%,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9.4%로 2위와 3위였다. ‘대선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이 지사가 44.7%, 윤 전 총장이 36.7%로 이 지사가 오차 범위 밖에서 윤 전 총장에게 우세했다.


여심위는 글로벌리서치가 특정 정당이나 후보에게 유리한 답을 유도하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판단해 별도로 수사 의뢰는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이 회사가 특정 세력이나 후보에게 유리한 결과를 내려고 한 것은 아니고, 면접원이 할당된 인원과 성별·연령대를 빨리 채우기 위해 답변을 유도하고 응답 내용과 다른 결과를 입력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문제가 된 여론조사는 여심위가 이 회사의 무작위 전화 걸기(RDD) 결번율이 현저하게 낮은 점을 이상하게 여겨 원자료를 들여다보면서 드러났다. 무작위로 전화를 걸면 없는 번호가 일정 비율 이상 나오는데, 해당 조사에서는 눈에 띌 정도로 낮았다는 것이다.


여심위 조사를 통해 해당 조사는 RDD가 아니라 면접원이 기존 통신사의 전화번호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해 전화를 걸었던 것으로도 밝혀졌다. 결번율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면접원이 응답 내용도 왜곡한 것이 통화 녹음을 통해 확인된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에 대해 여심위는 과태료 최고액인 3000만원을 부과했지만 이 회사는 앞으로도 여론조사 영업을 계속할 수 있다.


여심위의 규정에 여론조사 회사 영업을 제한하는 조항이 없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솜방망이 처벌”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가 난립할 텐데 대책이 없다”는 비판이 나온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