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대통령 후보 윤석렬 모르는것 너무많은 얼치기

최고지도자 무능은 최대로 죄 짖는것

남의 지혜 빌려 대통령 해 먹겠다는것 도둑 심보

제대로 준비안 된 급조된 정치인 뽑으면 불행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최고지도자가 모른다고 답을 하거나 남의 머리를 빌려 대통령을 해 먹겠다는 심보는 도둑 심보라고

윤석렬후보를 준비가 안된 후보라고 말했다 뜸북이란 새는 참새집에 알을 낳고 참새가 알을 품고 까면 먹이를 구해다 새끼를 돌보는 것을 이용하여 남의 집에 알을 낳고 부화시키는 조류라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남의 머리를 빌려 대통령 장사를 하겠다는 윤 후보를 질타했다 윤 후보는 27년 동안 죄인을 다스리고 감옥에 보내는 검사였지만 제대로 국정을 공부하지 않아 아무것도 모르는 빈머리라는 것이다 한국기자협회와 방송 6개사가 공동 주관하는 12일 토론회에서는 2030 청년 정책과 코로나19 방역 평가와 피해 대책 그리고 부동산 대책을 놓고 토론이 벌어진다


코로나19 방역과 피해 대책은 전 국민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다. 후보들이 주제를 자유 선택해 상대 후보에게 질문하는 주도권 토론도 진행된다. 우선 윤 후보의 '문재인 정부 적폐수사' 발언이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적폐수사는 정치 보복이라는 프레임으로 공세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10일 한국노총과 노동 정책 협약식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통합을 통해서 미래로 나아가야 하는데 보복이나 증오, 갈등, 분열이 우리 사회를 정말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며 "많은 대선 과정을 지켜봤지만 후보가 정치 보복을 사실상 공언하는 것은 본 일이 없다"고 비판했다. 정권을 잡을지 못잡을지 모르는 입장에서 정치보복 운운 하는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건방진 수작이라고 지적했다



윤혁파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