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더 나빠지는 윤석렬 지지률 여당보다 야당이 높아

민주당 50.7% 국민의힘 32.0% 무당층 10.1%[리얼미터]

양당 격차 11.5%p에서 18.7%p로 벌어져 김대기 실장 이제 떠날때



김기현 국민의 힘 대표 불신은 더 깊어지고 윤석렬 대통령에 대한 지지률은 더욱 악화되고있다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은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상승해 격차가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공개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12~13일(10월2주차)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에게

정당지지도를 물은 결과, 민주당 50.7%, 국민의힘 32.0%, 정의당 3.1%, 진보당 1.6%, 기타정당 2.5%, 없음

9.3%, 잘모름 0.8% 무당층 10.1% 등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10월1주차 조사 대비 2.9%포인트 상승했고 국민의힘은 같은 기간 4.3%포인트 하락했다. 양당 간 격차는 지난

조사 당시 11.5%포인트에서 18.7%포인트로 벌어졌다.


민주당은 2020년 4월4주차 이후 약 3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50%대에 진입하며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반면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양당 지지율 격차가 확대된 것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결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이 대구·경북(36.1% vs 43.7%)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우위를 기록했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48.7% vs 31.3%), 인천·경기(54.4% vs 29.3%) 모두 오차범위 밖에서 민주당이 앞섰다.


연령별로 보면 민주당은 60대(43.2% vs 44.0%)와 70대 이상(37.4% vs 50.2%)을 제외한 연령대에서

국민의힘에 앞섰다. 차기 총선 캐스팅보트로 꼽히는 20대(40.7% vs 26.4%)와 30대(56.2% vs 28.2%)는

오차범위 밖에서 민주당이 우세했다.


이념별로 보면 자신이 중도라고 답한 응답자 중 52.6%는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의힘 26.9%, 정의당

2.9%, 진보당 0.5%, 기타 정당 3.1%, 없음 13.0%, 잘모름 1.0%, 무당층 14.0%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2.0%였다.


김기현 대표는 정치판에서 얼씬거리지 말아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당내에서도 김기혐은 출마를 하지 말아야 하고 스스로 공천을 반납하여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내년 총선에 3선 이거나 윤핵관은 출마를 하지 말아야 하고 당을 쇄신하여야 한다.일부 친윤 언론은 김대기 대통령 실장을 내보고 새인물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대기는 이제 그만이라는 말이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