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돈 놓고 돈먹는 장사 CD 투자 인기 시중 은행들 이자 4% 넘는 예금 상품 출시 경쟁

한인계 호프 오브 뱅크 예금고 올리기 선두주자

한미은행 ccb 메트로 뱅크 경쟁에 나서



부동산 투자는 지고 고금리 시대가 떳다 콧대 높은 주류 은행들도 연 수익율이 4% 훌쩍 넘는 예금성 CD 상품들을 다투워 출시하고 있다. 올라간 금리에 맞춰 이자율이 지속적으로 올라가는 것인데 불경기를 앞두고 조금이라도 더 이자를 챙기려는 고객들의 은행 갈아타기도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은행 업계에 따르면 주류 은행들 가운데 4%를 넘어 거의 5%에 달하는 연 이자율을 제공하는 금융기관들이 나타나고 있다.


대표적으로 CIT뱅크는 최근 연 이자율(APY)이 4.75%인 18개월 만기 CD 상품을 내놓았다. 1만 달러를 맡기면 매년 475달러를 챙길 수 있는 것인데 각종 세액을 공제하더라도 매우 높은 수익률이다. 해당 상품은 인터넷으로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접근성도 높다. 이외에도 팬피드 크레딧유니언이 4.35%의 18개월 만기 CD 상품을 판매하는 등 고금리 상품은 찾아보면 많다. 주류 은행들이 경쟁적으로 예금성 상품 이자율을 올리는 것은 유동성 확보 차원으로 분석된다.


올해 경기 침체 가시화로 금융기관들 입장에서는 리스크 관리를 해야 하는데 대출 자산의 부실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예금 확보가 중요하다. 특히 최근 들어서 인터넷 은행의 활성화로 고객들의 충성도가 낮아지면서 조금이라도 더 높은 이자 예금 상품으로 자금이 이탈하는 경우가 늘었다. 결과적으로 은행 입장에서는 시장 트렌드에 맞춰 이자율을 높이지 않으면 고객들을 빼앗겨 손해를 보게 된다. 한인은행 뱅크오브호프, CBB뱅크, US메트로 뱅크는 시장 상황에 맞춰 이자율이 올라가는 ‘스텝업 CD’를 출시했고 다른 은행들도 CD 상품의 이자율을 높였다. 호프 뱅크는 4.17% 로 인기가 높다 증시와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예금성 상품 외에 투자할 곳이 없는 현실적인 이유도 있다. 특히 과거에는 높은 금리로 유혹하는 은행들이 체킹 계좌를 따로 만들거나 개인 정보 제공, 다른 상품 동시 가입 등 복잡한 조건을 내걸었지만 최근에는 이와 같은 번거로운 절차들도 많이 사라진 편이다. 리스크 헷지를 위해 예금 자금이 필요한 은행들이 자신들의 필요성 때문에 조건들을 없앤 것이다. 한인 은행들도 고객 유치를 위해 예금성 상품 이자율을 더 올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