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러시아 극초음속 미사일로 우크라 남부 군수업체 박살

우크라 드론 ,모스크바 공항 공격 한때 마비 우회 운항



러시아가 흑해에서 군함과 유조선이 기습당하자 극초음속 미사일을 앞세워 무차별 보복에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은 으라이나 군수실설 의료시설도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태라며 보복을 공언했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극초음속 미사일로 우크라이나 각지를 공습했다고 5일 야간 연설을 통해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날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과 순항 미사일 '칼리브르'로 남부 자포리자, 서부 흐멜니츠키 지역을 타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행기와 헬리콥터 등 항공기 엔진 등을 생산하는 자국 업체 '모터 시치'가 자포리자 내 표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킨잘이 음속의 5배 이상으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미사일이라며 기존 방어체계로는 막을 수 없다고 주장한다. 우크라이나는 미국에서 지원받은 패트리엇 미사일 방어체계 등을 가동하고 있으나 킨잘 방어가 어렵다는 점은 일부 시인한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북부 하르키우주에 있는 쿠피안스크의 수혈센터도 러시아군의 유도폭탄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공습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모터 시치가 공습받았다고 밝힌 직후 이뤄졌다. 쿠피안스크는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이 맞서 싸우는 동부 전선에서 15㎞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철도교통 요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사망자와 부상자가 발생했다"며 "이 같은 전쟁범죄가 러시아 침공의 모든 것을 말해준다"고 지적했다. 전쟁에 참여하지 않는 민간 시설, 특히 의료시설을 폭격하는 행위는 그 자체로 전쟁범죄일 가능성이 크다. 세계보건기구(WHO) 회원국들은 러시아가 작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이어오고 있는 의료시설 파괴를 규탄해왔다.


양키타임스 미국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