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러시아, 미국 정·재계 61명 추가 총 1천여명 제재 입국 금지

재닛 옐런 재무장관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장관 등 입국금지


재닛 옐런 재무장관

러시아는 미국의 러시아 관리들에 대한 제재 부과에 맛서 무역대표부·백악관 관리, 델타·피치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장관 등 미국 정·재계 인사 61명에 대해 입국금지 제재를 부과했다고 로이터·AFP 통신 등 언론들이 6일 일제히 보도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러시아 사이버 공격과 관련한 가짜 보고서에 연루된 미국 국무부 관리와 주요 군수 산업체, 미디어 플랫폼, 신용평가기관, 항공 및 조선 업체의 수장들이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제재 명단에는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 케이트 베딩필드 백악관 공보국장, 샬란다 영 백악관 예산국장, 제임스 오브라이언 국무부 제재정책 조정관, 에드워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 제프리 스프레처 뉴욕증권거래소 회장, 폴 테일러 피치그룹 CEO, 닐 마스터슨 원웹 CEO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는 올해 3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등 미국 고위 인사를 입국 금지 제재 명단에 올렸고, 4월에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 서방 정상에 대해서도 같은 제재를 부과했다. 러시아가 제재 명단에 올린 미국인은 총 1천명을 넘어서게 됐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