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러시아 비토권 행사, 유엔 안보리 러시아 규탄 결의안 무산

미국 등 11개국은 찬성, 중국·인도·UAE 3개국은 기권

미, 비토권 인정 안 되는 유엔총회서 규탄 결의안 추진




바실리 네벤쟈 주유엔 러시아대사가 25일 열린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결의안에 반대했다.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 상정된 결의안에 대해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비토권을 행사해 결의안을 채택하지 못했다. 미국이 주도한 결의안은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의 즉각적이고, 완전하고, 무조건적인 철군을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당사국인 러시아가 비토권을 보유한 상임이사국이기 때문에 결의안이 채택될 가능성은 애초부터 사실상 없었다.

15개 안보리 이사국 중 11개국은 찬성표를 던졌지만, 러시아는 반대했고 러시아의 우방인 중국을 비롯해 인도와 아랍에미리트 등 3개국은 기권표를 던졌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표결이 끝난 뒤 "러시아는 결의안을 비토할 수 있지만, 국제사회의 여론과 원칙·진실을 비토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날 러시아의 비토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결의안 채택 노력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조만간 러시아 규탄 결의안을 유엔 총회에 제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엔 총회 결의안은 안보리와 달리 법적인 구속력이 없지만, 표결 과정에서 비토권이 인정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표 대결을 벌일 경우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국가들이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실제 2014년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할 당시에도 국제사회는 유엔 총회를 통해 러시아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바버라 우드워드 주유엔 영국대사는 "러시아는 국제사회에서 고립됐다.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뉴욕 제임스 로저스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