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러시아 석유 감산 여파 기름값 폭등 뉴욕증시 다우 200포인트 내려 물가 내리기 실패


뉴욕증시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원유 생상량 감산 연장 발표 후 유가 급등 여파로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5일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5.74포인트(0.56%) 하락한 3만4641.9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8.94포인트(0.42%) 빠진 4496.83에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86포인트(0.08%) 내려간 1만4020.95에 폐장했다.


기름값 폭등은 오른 물가를 내리겠다고 이자를 올렸던 연방준비은행을 곤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높은 이자 8.25 %로 부동산 경기가 침체 늪에 빠져 관련 업종들이 어려움에 처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