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러시아 우크라이나 언제든 공격 태세

바이든 대통령 국가안보회의 소집

미국과 북대서양 조약기구 우크라이나 지킬 태세




조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언제든지 공격할 수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0일 국가안보회의(NSC)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상황을 계속 지켜보고 있으며, 국가안보팀으로부터 정기적으로 최신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우크라이나, 발트해 국가 등의 지도자들의 회담한 것에 대해서도 보고받았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을 우려하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침공을 결심했다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만약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한다면 그것은 재앙과도 같은 선택이 될 것이며, 미국과 동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영토의 마지막 한 조각까지 지킬 준비가 돼 있다"고 단언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