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러시아 우크라전쟁 1년 양측 30만명 사상

최종 수정일: 2023년 2월 18일

러시아 우크라 전쟁 1년 양측 30만명 사상

러군 최대 20만 사상, 우크라군 10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러-우크라 전쟁이 벌어진 지 곧 1년이 되는 가운데 이번 전쟁으로 인한 러시아군의 사상자가 17만5천명에서 20만명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우크라이나군의 사상자는 러시아보다 적은 10만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두나라는 자국 국민과 군인들의 사기 등을 고려해 정확한 사망사나 사상자를 밝히지 않고 있다. 외국 정보기관 등의 분석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영국 국방부 국방정보국(DI)은 17일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 정규군과 민간 용병단 와그너 그룹 등에서 발생한 사망자와 부상자 수가 17만5천~20만 명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전사자 수는 4만~6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정보국은 전체 사상자 대비 전사자 비율이 "현대적인 기준에서 매우 높은 수준"이다.미군은 지난 4일 러시아군 사상자 수를 18만명으로 추산했고, 노르웨이도 지난달 말 기준으로 같은 숫자를 제시했다.러시아군 사상자 수는 작년 9월 러시아의 '부분 동원령' 이후 더욱 가파르게 늘고 있다. 징집병 대다수가 충분한 훈련도 받지 못한 채 제대로 된 장비도 없이 최전방으로 투입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러시아 대공세의 한 축을 맡은 와그너 그룹의 '죄수병'들이 멋모른 채 희생양이 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러시아 정부가 동원령을 내린 시기에 와그너 그룹이 교도소에서 죄수 수만 명을 신병으로 채용했다는데 용병단 소속으로 6개월을 복무하면 남은 형기를 말소해주겠다는 조건이었다. 이런 죄수병들은 제대로 된 장비와 훈련 없이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영국 DI는 전장에 투입된 와그너그룹 용병 절반이 사상자가 됐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서방 당국이 우크라이나에서도 사상자 약 10만 명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군 총사령관은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자국군 전사자 수가 약 9천명에 이른다고 발표한 바 있다.


양키타임스  미국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