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러시아 우크라 10개 지역에 미사일 발사 전역은 공포와 불안 아비규환

전국 수백곳 정전 지하철·열차 운행 중단

키이우 80% 단수, 35만가구 혹독한 추위에 고난



러시아가 31일 수도 키이우를 비롯한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 곳곳에 대규모 공습을 가했다고 AP AFP 로이터 통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러시아의 공습으로 수명이 다치고 에너지 시설이 손상돼 35만 가구가 정전되고 키이우 지역의 80%에서 물 공급이 끊어지고, 일부 지역은 휴대전화도 불통됐다.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인 동북부 하르키우에서도 핵심 기반시설이 두 차례 공격을 받았고, 이로 인해 지하철 운행이 중단됐다. 남부 자포리자에서도 러시아의 공습으로 일부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역 관계자들이 전했다. 동남부 체르카시와 중부 키로보흐라드, 서부 빈니차도 공습으로 인해 주요 에너지 기반시설과 민간 건물이 손상됐다.


폴타바주는 중부 도시 크레멘추크의 수력발전소가 공격받았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철도청은 일부 지역에서 정전으로 철도 교통이 중단됐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에서 "러시아군이 고정밀 장거리 무기로 우크라이나군 지휘부와 에너지 시스템을 공격했다"며 "공격 목표를 달성했다. 모든 목표물을 명중했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 8일 크림대교 폭발 사건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10일부터 키이우를 비롯한 우크라이나 전역의 기반 시설에 대규모 공습을 가했다. 이로 인해 민간인 수십 명이 사망하고 우크라이나 전력 시설의 약 40%가 파괴됐다.


YankeeTimes Newyork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