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러시아 ,윤 대통령이 우크라에 무기 보내면 양국관계 치명적, 강력 보복 경고

"북러 조약 관계없이 미사일기술통제체제 의무 지켜"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26일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제공한다면 한러관계가 치명적인 결과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타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자하로바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러시아와 한국의 관계에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한국의 성급한 조치에 대해 경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9일 북러가 체결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과 관련해 한국 대통령실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살상무기 지원 문제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발표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논평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러시아는 한국 무기와 군사장비가 러시아 영토 공격과 평화로운 민간인 살해를 위해 우크라이나의 '신나치'로 넘어가는 것을 무관심하게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한러 관계 악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을 향해 "미국에 대한 광적인 의존에서 벗어나고 미국의 속국이 되기를 멈추며 한반도에서 최근 형성된 상황을 현실적으로 평가하라"고 주문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동북아시아에서 미국과 그 동맹의 군사 활동이 증가하고 있으며 미국이 대화 대신 대결의 길을 택한 탓에 한반도 상황이 위험한 경계선 위에서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접근 방식이 달라져야 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회원국이 데탕트(긴장 완화)에 진지하게 관심을 두고 있다면 되도록 빨리 대북 제재 체제를 수정하는 것이 효과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이미 제재 취소를 포함해 몇 가지 조치를 검토할 가능성과 함께 구체적인 시간 순서의 틀을 구축하는 것을 시작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러시아가 북한, 이란과 체결한 협정과 관계없이 미사일기술통제체제(MTCR) 참여국으로서 함께 만든 책무와 한도의 틀 안에서 행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북한, 이란과 협력이 미사일 기술 확산 방지를 목적으로 하는 국제 수출통제 체제인 MTCR 의무 대상에 해당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원론적으로 답했다.

그는 MTCR이 제재 체제가 아니며 반드시 지켜야 하는 법적 구속력도 없다면서 "일반적으로 이는 민감한 분야에서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보장하는 작업을 나타내는 형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다른 랴브코프 차관은 북러 조약에 대해 "침략이 발생할 경우 서로를 도울 것이지만 아무도 공격하지 않으면 이 조항은 발동되지 않는다"며 "방어적"이라고 강조하고 서방이 모든 것을 두려워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yankeetimes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