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러시아 젤렌스키 손들때까지 우크라 수도 키이우 밤낮없이 공습 박살

러시아 드론 동원 우크라 수도 키이우 밤낮없이 공습



키이우날 28~29일 연이틀 새벽 공습 이어 29일 낮에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밤낮없는 대규모 공습을 퍼붓고 있다. 키이우는 러시아 공습으로 도시형채를 잃을 만큼 피패 해 졌다.우크라 국민들은 전쟁이 빨리 끝나길 희망하고있다.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29일 러시아는 주간에도 키이우 도심을 겨냥해 미사일을 쏘아댔다. 낮 시간에도 공습이 진행된 것이다. 러시아군은 28일과 29일 이틀 연속 100기 이상의 드론과 미사일 동원해 개전 이후 최대 규모의 공습을 키이우에 가했다. 이런 대규모 공습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군사 기반 시설과 보급선을 겨냥한 공격을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이 분석했다. 이른 시일 안에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협상 테이블에서 마주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왔다.

호셉 보렐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러시아는) 전쟁에서 이기지 못하면 협상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이해찬 고문 ,우크라 포탄지원 윤대통령 비난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포탄을 지원한다는 외신 보도에 근거해 현 정부를 비판하면서 “그 포탄이 우크라이나에 들어가는 순간 러시아가 보복하지 않겠나. 이런 짓을 겁도 없이 하고 있다”고 했다. 윤석렬 대통령의 철딱서니없는 짓을 매우 꾸짖는 말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