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러시아 푸틴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세계 경제 휘청

식량 에너지 가격 50년만의 최대 충격

고물가 3년 계속 스테그플레이션 경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세계 경제기 휘청거리고 있다 푸틴은 자국의 가스를 전쟁무기화 하면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유럽 대서양 국가들에 가스공급을 제한 무기화했다 세계은행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식량·에너지 가격 급등 등으로 인한 50여 년 만에 최대 물가 충격과 스태그플레이션 초래 가능성을 경고했다. 세계은행은 지난 26일 내놓은 상품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우크라 전쟁으로 급등한 식량·에너지 가격이 향후 3년간 상당 부분 유지되면서 세계 경제가 1970년대 경험했던 스태그플레이션에 다시 직면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가격 상승이 경제적, 인도적으로 큰 영향을 미쳐 전 세계 가계가 생활비 위기를 느끼고 있다”면서 “소득 대부분을 식량과 에너지에 지출하는 가난한 가정들이 특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가격 상승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부문은 2020년 4월 이후 가격이 배 이상 치솟은 유럽의 천연가스다. 세계은행은 천연가스 가격이 내년과 2024년 하락하겠지만 지난해보다는 15% 이상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가도 2024년까지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100달러 정도를 유지하면서 세계 경제에 인플레이션 압박을 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러시아는 세계 원유생산량의 11%를 생산해 세계 3위 수준을 기록하고 있으며, 유럽이 수입하는 천연가스의 40%, 석유의 27%를 차지하고 있다. 이미 가격이 크게 오른 식량도 앞으로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엔 식량가격지수는 60년 전 가격지수가 도입된 이래 이미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수출 급감으로 밀의 경우 달러 기준으로 가격이 42.7%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고 보리는 33.3%, 콩 20%, 식용 기름 29.8%, 닭 41.8% 각각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미국국제방송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