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루이지애나주는 공화당 천국, 2015년 이후 처음 주지사 법무장관 국무장관 재무장관 싹쓸이



18일 공화당이 루이지애나주 주요 선출직 선거에서 압승을 거뒀다. 법무장관으로 리즈 머릴, 국무장관으로 낸시 랜드리, 재무장관으로 존 플레밍이 선출됐다. 이들 셋 모두 공화당 소속이다 머릴과 랜드리는 이 지역에서 선출된 첫 여성 장관이다.


지난달에는 공화당 소속 제프 랜드리(사진)가 루이지애나주 신임 주지사로 선출됐다. 부지사, 농림부 장관에도 공화당 소속 빌리 넌저와 마이크 스트레인이 재선됐다. 보험국장도 공화당 의원 팀 템플이 맡게 됐다.


지난 8년 동안 루이지애나주에서는 민주당이 주지사직을 계속 맡는 등 우위를 점했는데, 이번 선거로 공화당은 2015년 이후 처음으로 이 지역 주요 선출직을 모두 장악했다. 또 상·하원 모두에서 다수당을 차지하게 됐다.




미국 언론들은 머릴과 랜드리가 성소수자, 낙태 등 사안과 관련해 강력한 보수적 입장을 취해왔다는 데 주목했다. 특히 랜드리는 트랜스젠더 청소년의 성전환 수술을 금지하는 법안과 강간 및 근친상간을 제외한 모든 경우의 낙태를 막는 법안 등을 지지해왔다. 머릴도 랜드리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와 관련해 조 바이든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강경 보수 행보를 보였다.


이날 당선된 세 후보 모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를 받아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선거 결과와 관련,세 후보는 모든 면에서 뛰어나며 나의 전폭적이고 완전한 지지를 받는다"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