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마국 상하원 10% 대상,75세 이상 정치인 정신감정 논란

노인 차별 반발 속 국민 77% 정신 감정 찬성

80세 바이든 10시간 열차타고 우크라이나 전쟁터 방문 건강과시

76세 트럼프, 늙으면 정신건강 받아야 "나도 건강 나이는 숫자에 불과 "

60세에 저세상에서 부르면 못간다고 전하여라 100세 인생 부른 가수 61세에 타계



백의종군을 선언하면서 원내 직에서 물러난 낸시 팰로시 전 하원의장(80), 무소속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81) 등도 고령이다. 상원 최고령자는 최근 은퇴를 선언한 다이앤 파인스타인 상원의원(89), 하원에서는 그레이스 나폴리타노(86)다.


51세 헤일리 전 대사의 고령자 정신감정 주장을 놓고서는 정치 공세이자 차별이라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 샌더스 상원의원은 최근 방송 인터뷰에서 "어이없는 노인차별"이라면서 "우리는 인종차별과 싸우고 있고 성차별과도 싸우고 있고 동성애 혐오와도 싸우고 있다"며 "노인차별과도 싸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헤일리 의 1차 공격 대상인 80세 조 바이든 대통령은2020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고 지난해 중간선거를 승리로 이끈 업적 등 능력을 강조하고 있다.우크라이나 전쟁터를 10시간 열차를 타고 방문, 건강을 과시했다 올해 76세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대선에 출마하는 사람 누구든 완전한 정신 능력 테스트를 받는 데 동의해야 한다"면서 "훌륭한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뛰어난 정신력과 체력이 필요하다"며 찬성 의견을 밝혔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젊은 자신을 부각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국에서 100세 인생 노래를 부르며 활발하게 활동하던 61세 가수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꺽지 못하고 저세상으로 떠났다 폭스뉴스 가 최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미국인 77%가 75세가 넘는 고령 정치인은 정신능력을 검증하는 자격 시험을 치르도록 하자는 제안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미국 연방 의원 10명 중 1명은 75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 늙은이 차별이라는 비난이 쌓이고있다 늙으면 각자 알아서 하는데 젊은이들이 늙은 정치인들을 하대하는것은 나이들면 죽기 마련인 세상에서 해도해도 너무 한다는 소리가 하늘을 찌른다 최근 NBC 방송 분석에 따르면 상원의원의 평균 연령은 63.9세, 하원은 57.5세다. 1980년대 이후 40여년간 평균 연령을 분석하면 상원은 12년, 하원은 9년 각각 많아졌다.


상원의 경우 100명 중 16명이, 하원의 경우 434명(1명 결원) 중 36명이 75세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81), 딕 더빈 민주당 상원 원내수석(78), 케이 그레인저 하원 세출위원장(79) 등도 포함된다고 언론이 전했다.


에이 리치 칼럼니스트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