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마스크가 코로나 19 델타 바이러스 잡냐?

의사 800명,플로리다 ‘마스크 의무 금지’ 철회 촉구

플로리다 주지사,마스크 쓰면 코로나 안 걸리나 증거 대라

주지사가 주민들 위험에 빠뜨렸다는 말은 억지주장 멈춰라


론 드샌티스 주지사

조 바이든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조치에 반기를 든 론 드샌티스 주지사에게 마스크 의무화 금지 행정명령을 철회하라고 현지 의사들 800명이 요구하고 나섰다.


플로리다주의 의사들은 공개서한에서 "바이러스가 플로리다 전역에 옮겨다니면서 우리 의료계는 드샌티스의 리더십 없이 화마와 싸운다고 느낀다"면서 "그의 명령으로 지역사회의 보호조치를 막는 것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고 말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3일 보도했다.


이들은 "학교가 코로나19에 대한 안전장치를 작동시키지 못하게 막는 그의 행정명령은 모든 어린이를 감염에 노출시킨다"며 "바이러스는 독감보다 더 치명적이고 천연두만큼이나 전염성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교가 개학하고 아이들이 교실로 돌아오는 상황에서 드샌티스의 반(反)안전 전략은 아이들을 포함한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고있다"고 비난했다.


미국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감염이 폭증하고 있고, 특히 플로리다는 낮은 백신 접종률에 더해 학생들에 대한 연방 보건당국의 마스크 착용 권고를 주지사가 금지시켜 연일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플로리다는 지난 11일 기준으로 2만4천75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고, 입원환자도 1만5천449명으로 증가하는 등 연일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공화당의 유력 대선후보군인 드샌티스는 연방정부의 대응 조치를 비난하면서 감염 확산에도 플로리다주 경제활동을 완전히 재개했고, 감염 현황 공개도 중단했다.


앞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접종자만 학교에서 마스크를 쓸 필요가 있다고 했다가 델타 변이가 확산하자 지난달 말 모든 이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권고 규정을 바꿨다. 이에 드샌티스는 지난달 30일 "CDC 규정이 비과학적이고 일관성이 없다"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막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