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마스크 시비 한인 마켓 직원 총맞고 사망

30대 전과자가 범행,

경비원도 총격끝에 부상 입어



마스크 시비 끝에 총격사건이 발생해 손님과 경비원 경찰관 사이에 총격이 벌어져 종업원 1명이 숨지고 범인과 경비원이 부상했다.


조지아주 애틀랜타 인근 한인 소유 ‘빅베어’ 수퍼마켓에서 발생한 코로나 19 마스크 착용을 둘러싼 시비로 발생했다. 조지아주 수사국(GBI)과 디캡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시께 애틀랜타 도심에서 남동쪽으로 8마일 정도 떨어진 디케이터 지역에 위치한 ‘빅베어 수퍼마켓’에서 총격이 일어나 마켓 캐시어로 일하던 흑인 여성 직원 라퀴타 윌리스(41)가 총상을 입고 숨지고 마켓 보안요원이 용의자와의 총격전 끝에 부상을 당했다.



사건이 발생한 수퍼마켓은 김백규 애틀랜타 전 한인회장이 소유하고 있는 매장이다. 사건은 마스크를 턱에만 걸친 30세 남성 빅터 리 터커(30)가 물건을 구입한 뒤 계산을 하려 하자 계산대 직원 윌리스가 “마스크를 올려 쓰라”고 요청했고, 터커는 이를 거절하고 물건을 놓은 채 바깥으로 나갔다가 권총을 들고 다시 돌아와 윌리스에게 총격을 가했다.


총격이 발생하자 당시 마켓에서 파트타임으로 근무하던 보안요원이 용의자와 총격전을 주고 받은 끝에 둘 다 부상을 당했다. 총상을 입은 3명은 인근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으나 캐시어 윌리스는 결국 숨졌고 총격 용의자 터커와 30년 경력의 경찰관 출신 보안요원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기록에 따르면 총격범 빅터 터커는 지난 10여 년간 폭력, 아동학대, 공무집행 방해, 정신감정, 부모학습 이수, 중범 테러위협, 분노조절 치료 등의 기소 및 판결 기록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총격범은 살인혐의로 기소됐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8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