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마크 밀리 합참의장, '김정은 푸틴에 무기 제공해도 우크라 전쟁엔 영향 줄 수 없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에 따라 북한이 포탄 등을 제공해도 우크라이나 전쟁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마크 밀리 합참의장(사진)이 16일 평가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관련 회의 참석차 노르웨이를 방문 중인 밀리 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러시아에 152mm 포탄을 제공하는 등 북한이 러시아의 포탄 공급을 늘릴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밀리 의장은 북한의 무기 제공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무기 지원에 대해 축소해서 평가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것이 결정적인 것이 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나는 그것에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 위원장은 지난 13일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미국은 회담 전부터 김 위원장이 무기 거래를 위해 푸틴 대통령과 만날 수 있다고 공개하면서 무기 거래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제 위반 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김정은 방문 전이나 후나 북한의 러시아에 대한 무기 공급 관련 대화가 진전돼 왔으며 계속 진전되고 있다는 것이 우리 관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이 더 장기화하면 미국의 부담도 커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양키타임스 IBN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