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머그샷으로 트럼프 선거자금 대박 후원금 몰리고 티셔츠 불티나게 팔려



1억8천만회 넘는 조회수를 기록한 조지아주 법정 머그샷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인기가 폭발, 후원금이 줄을 잇고 티셧츠가 불티나게 판매 되는 등 지지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공화당 유력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역대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찍은 머그샷(mugshot·범인을 식별하기 위해 구금 과정서 촬영하는 얼굴사진)을 앞세워 25일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공화당이 머그샷을 바이든 정부의 선거 개입 및 정치 탄압의 결과물로 포장하면서 2024년 대선 승리를 위한 정치자금 기부를 독려하고 티셔츠 등 상품 판매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선거 캠페인 홈페이지에 머그샷 사진을 올리고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은 정의의 왜곡과 선거 개입"이라면서 "좌파들은 당신이 미국 국민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정치적 아웃사이더에게 투표하지 못하도록 겁주려고 한다"고 적었다.


그는 "나는 '미국을 구하기 위한 사명을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는 간단한 메시지를 갖고 사자 굴로 걸어갔다"면서 "가능하다면 백악관에서 부패한 조 바이든을 쫓아내기 위해 기여를 해달라"면서 기부를 요청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저녁에 자신의 X(옛 트위터) 계정에도 머그샷을 올리고 "선거 개입, 절대 굴복하지 않는다"는 글과 함께 트럼프 캠프 홈페이지 주소를 적어 홍보에 나섰다. 이 글은 동부시간 25일 오후 5시 현재 1억8천7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트럼프 대선 캠프는 전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머그샷이 공개되자 몇 분 뒤에 '속보: 머그샷'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지지자

등에게 보내 머그샷이 프린트된 티셔츠 판매 사실 등을 알렸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캠프는 이 이메일에서 "이 머그샷은 폭정에 맞선 미국 저항의 상징으로 역사에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캠프는 홈페이지에서 '절대 굴복하지 않는다(Never surrender)'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 머그컵, 차량 스티커 등 머그샷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굴욕 사진'인 머그샷을 '인생 사진'처럼 마케팅하는 것은 기소 때마다 지지층이 오히려 결집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이유로 '머그샷' 공개로 공화당 내 압도적 지지율이 더 견고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며느리인 라라 트럼프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머그샷을 촬영하기 전인 23일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머그샷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을 당황하게 만들기 위한 것이지만 오히려 역효과를 낼 것"이라면서 "트럼프 지지자들은 머그샷으로 포스터를 만들고 기숙사 방에 붙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트럼프 선거 캠프에서는 전날부터 현재까지 기부된 규모를 밝히지는 않았으나 선거 자금 모금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문인 크리스 라시비타는 소셜미디어에 사전 허가없이 머그샷을 활용해 선거자금을 모금, 기부자들을 속일 경우 가만히 두지 않겠다는 경고 글까지 올렸다. 한편 민주당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머그샷에 대해 '누구도 법 위에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반응이 주로 나왔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머그샷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과 자금 모금이 더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자말 보먼 연방 하원의원(민주·뉴욕)은 엑스에 올린 글에서 "정상적인 세계에서 머그샷은 트럼프 정치인생의 끝이 될 것이지만 현실에서 트럼프 지지율은 올라가고 있다"면서 "트럼프는 이 이미지로 수백만달러를 모을 것이다. 이것은 트럼프에게 대박"이라고 말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