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모기지 금리 6.7% 15년만에 최고치 부동산 경기 폭삭

임대 아파트 상가 거래 마비 건설 경기 실종

주택 매입 포기하고 렌트로 전환 사례 증가

물가 석유값 계속 오르면 바이든 중간선거 불리




미국의 주택담보대출 모기지 금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주택시장은 얼어부텄고 개발 업자들은 손을 놓고있다. 국책 모기지업체 프레디맥은 이번 주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평균 6.7%로 전주(6.29%)보다 0.4%포인트 이상 급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3.01%의 두 배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으로, 2007년 7월 이후 최고치에 해당한다. 금융시장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모기지 금리에 중대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모기지 금리 급등세는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여파 때문이다. 연준은 최근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한 것은 물론 향후 기준금리 전망치를 상향 조정해 높은 수준의 금리를 최소 내년까지 유지할 방침을 시사함으로써 부동산 경기는 벼랑으로 곤두박질 쳤다 부동산 시장의 장기금리 벤치마크로 활용되는 10년물 국채 금리가 한때 4% 선을 돌파할 정도로 치솟은 것이 모기지 금리를 끌어올린 원동력이 됐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1년 전 선금 20%를 내고 나머지를 30년 고정 모기지로 대출받아 50만달러짜리 집을 산 경우 30년간 총 20만8천달러의 이자를 내야 하지만, 같은 조건으로 지금 집을 사는 매수자는 향후 내야 할 이자가 52만9천달러로 불어난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금융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진 잠재적 매수자 중 다수는 매수를 포기하고 월세를 선택하고 있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최근 발표된 7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 중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가 전월보다 0.4% 떨어져 10년 만에 첫 하락을 기록한 것은 수요 위축에 따른 가격 하락세의 시작을 시사하는 것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IBN new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