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모기지 이자 6.5% 벼랑끝에 매달린 부동산

임대주 괴롭히는 입주자 퇴거 보호 렌트비 컨트럴

미국 복덕방 에이전트들 실직 한숨만 쉰다



부동산 경기가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집값이 내려가도 매매가 사실상 끊긴 상태에 치솟은 물가는 계속 올라 장바구니가 덜덜 떨고있다 당국은 서민보호 미명아래 렌트비를 안내도 쫒아내지 못하는 규제법을 만들어 임대업자를 울리고있다 언론에서는 월가 경기전망치가 2.9% 넘어 침체없이 연착륙할것이라고 청사진 보도를 하지만 서민들 생활은 매우 어렵디 미국 상무부는 26일 작년 4분기 미국의 경제 성장률이 잠정치로 2.9%(전분기 대비 연율 기준)로 집계,월가 전망치 2.6%를 뛰어넘었다고 발표했다 . 미국은 작년 1분기(-1.6%)와 2분기(-0.6%)에 연속 마이너스 성장으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컸다. 하지만 3분기 3.2%에 큰 폭의 반등을 이뤄낸 데 이어, 성장 속도가 소폭 낮아지긴 했어도 4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연방준비제도가 작년 하반기에만 금리를 2%포인트나 인상했지만 큰 타격을 받지 않고 순항한 것으로 평가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팬데믹 이후 반등한 소비가 (4분기에) 다소 조정되긴 했어도 작년 내내 외식과 여행 산업이 탄탄했다”며 “소비가 팬데믹 이전보다 높은 수준이 유지됐다”고 보도했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경제가 올해 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 3명가운데 1명 범죄공포 트라우마

미국의 심각한 총기문제 연간 2만명 자살



연간 20,000명 정도가 총기로 자살한다. 이는 전체 자살자의 절반이며 모든 총기 사망의 2/3이다. 연간 15,000명 정도가 무기를 사용한 강력범죄로 사망하며 그 중에 8,000~11,000명 정도가 총기[13]에 의해 사망한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020년 모든 연령대에서 총기로 인한 사망자는 4만5000명 이상을 차지했다. 총은 매년 군대 사단 병력에 달하는 인원을 미국 안에서 죽이는 셈이다. 펜실베이니아 피츠버그에서 총기 범죄로 조사한 결과 범죄자 중 18%만이 합법적으로 총을 소유하고 있었으며 79%는 합법적인 총기 소유자가 아니었음이 입증되었다. 연간 약 70,000명 정도의 총상환자가 발생하며, 연간 약 500억 달러의 의료 비용이 발생한다. 연간 약 55,000 ~ 80,000건의 총을 호신용으로 사용하는 사례가 보고된다.


양키타임스 미국국제방송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