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모더나 백신 30세 이하 남성 접종자에 부작용

카나다 심근염 연관 가능 미국에서는 희소

화이자 백신 청소년 사용 승인 모더나는 보류



모더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이 30세 이하 남성 접종자에게서 부작용으로 심근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돼 미국 보건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워싱턴포스트는 20일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연방 보건 당국이 모더나 백신의 청소년 접종 을 승인하지 않는 것은 젊은 성인의 심장 질환 위험성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새로운 보고를 조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참여한 이번 조사는 화이자 백신보다 모더나 백신이 이전에 보고된 것보다 젊은 사람에게 심근염의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캐나다 데이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캐나다 정부가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한 연구자가 분석한 결과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 백신보다 심근염 발생률이 2.5배 이상 높았다. 캐나다 데이터에는 30세 이하 남성에게서 이러한 증상이 더 잘 나타났다.


미국 보건당국은 현재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미국인에게서도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지 면밀히 관련 데이터를 조사하고 있다. 모더나는 지난 6월 10일 FDA에 12∼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백신 긴급 사용 승인을 요청했지만, 아직 승인을 받지 못했다. 반면 화이자 백신은 5월 10일 12∼15세 청소년 접종을 승인받았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CDC와 FDA는 안전 모니터링을 통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의심되는 심근염 또는 심막염 발병 사례 762건을 확인했다. WP는 심근염 부작용은 매우 드물고,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사람에게서 발병 가능성이 크다고 해도 여전히 흔치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DC 백신 자문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6월 초까지 백신 접종자 중 심근염 발생 사례는 100만회당 모더나와 화이자가 각각 20회, 8회로 확인됐다.


한편 FDA는 오는 22일 화이자 백신의 전면 승인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FDA는 앞서 미국 노동절인 9월 6일을 화이자 백신 전면 승인의 비공식 데드라인으로 정했다.


국방부는 이달 초 백신이 전면 승인되면 늦어도 다음 달 중순까지 130만명의 현역 군인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델타 변이 확산에도 만 18세 이상 성인의 약 60%만 백신 접종을 마쳤다. 화이자 백신이 전면 승인되면 부스터 샷을 원하는 사람들에 대한 처방도 쉬워질 것이라고 전했다.


백악관은 이번 주 초 화이자가 공급한 1억개의 부스터 주사를 오는 9월부터 접종한 지 8개월 이상 된 사람들을 포함해 고위험군 미국인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