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몸서리 치는 떼강도 대도시서 강도 LA 백화점서 1천3백만 달러 털어 수십명 명품 약탈

경비원에 캡사이신 스프레이 사용 후 범행…피해액 10만 달러

노드스트롬 백화점에서 명품 가방을 들고 달아나는 강도. 사진



미국 주요 대도시에서 수십 명이 떼를 지어 명품 매장을 습격하는 사건이 잇따라 벌어져 현지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 12일 오후 4시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서부 지역 웨스트필드 토팡가 쇼핑몰에 있는 노드스트롬 백화점에 30∼50명으로 추정되는 무리가 한꺼번에 몰려와 최대 10만 달러 상당의 명품 가방과 의류 등을 탈취해 달아났다.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사건 현장 영상을 보면 두건과 마스크로 얼굴을 감춘 용의자들이 매장에 들어가 거침없이 진열대 유리를 부수고 명품 가방 등을 털었다


LA 경찰에 따르면 떼 무리 중 일부는 경비원에게 야생 곰을 쫓을 때 쓰는 스프레이를 분사하기도 했다. 곰 스프레이에는 캡사이신 성분이 함유돼 있어, 사람에게 사용할 경우 일시적으로 상대방을 무력화할 수 있다. 이들은 매장에서 명품을 싹쓸이한 뒤 BMW, 렉서스 등 여러 대의 차를 나눠 타고 달아났다. LA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들을 뒤쫓는 중이다.


캐는 배스 LA 시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LA 경찰은 이번 사건 범인 추적뿐만 아니라

소매점을 표적으로 한 유사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러 명이 집단으로 소매점을 약탈하는 사건은 최근 들어 미국 대도시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5시쯤 LA에 있는 도시 글렌데일의 한 쇼핑센터에서도 최대 30명의 강도가 명품 브랜드 입생로랑 매장을 급습하는 사건도 있었다. 이들은 매장에서 약 30만 달러어치 상품을 훔쳐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이 노드스트롬 백화점 사건 용의자와 같은 이들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달 30일에도 시카고 관광명소 '뮤지엄 캠퍼스' 인근 루즈벨트 전철역사 주변에 400명에 달하는 청소년이 모여 집단난동을 피우다 40명이 체포되기도 했다. 시카고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대규모 모임을 계획하고

인근 상점에 떼로 몰려 들어가 물건을 약탈하고 매장 안팎을 마구 부쉈다.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사건 현장 영상을 보면 두건과 마스크로 얼굴을 감춘 용의자들이 매장에 들어가 거침없이 진열대 유리를 부수고 명품 가방 등을 털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