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장사에 나선 윤석렬 정부 ,우크라이나에 포탄 수출

월스트릿저널 “미국이 한국에서 수입해 우크라에 전할것”

러시아 푸틴,너가 나를 속여 어디 두고보자 이빨 갈아



한국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지원하고 있는 미국에 155mm 곡사포탄 약 10만 발을 수출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11일

확인되면서 러시아의 푸틴으로 부터 한국 윤석렬 정부가 벼락을맞을 짓을 했다고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월스스트릿저널은 러시아에 맞서 싸우고 있는 우크라이나 군대에 무기를 제공하느라 탄약고가 비어가는 ‘동맹’ 미국과의 무기거래되고있다고 보도했다 . 실질적으로는 미국을 통해 간접적으로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제공·판매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국방부는 월스트리트저널(에 관련 보도가 나오자 “미국 내 부족해진 155mm 탄약 재고량을 보충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업체 간 탄약 수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을 최종 사용자로 한다는 전제 하에서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정부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변명했다.


이와 관련, 월스트릿저널은 미국측 정부당국자들을 인용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이달 초 한미 안보협의회의(SCM) 참석차

미국을 방문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이 같은 포탄 거래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말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제공할 경우 양국 관계가 파탄날 것’이라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위협에 대해 “살상 무기나 이런 것들을 (우크라이나에) 공급한 사실이 없다”며 적극 반박한 바 있다.


양키타임스 양키티비


IBN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