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무인기에 당한 윤석렬 정부 민주당 ‘북 무인기 항적’ 분석에 국힘 “북한 내통 의심

국회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김병주 의원 무인기 항적’ 합리적인 지적

북한 내통이라니 국가안보 외면 친북좌파 빨갱이 몰이 할때인가 "반박"





북한 무인기의 비행금지구역 침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난 가운데 국민의 힘이 관련 의혹을 제기한 4성장군 김병주 의원(사진)을 향해 ‘북한 내통설’을 제기했다.이같은 국민의 힘 억지 주장을 윤정권 옹호 종이신문과 유튜버들이 김병주의원을 친북 좌파 빨갱이로 몰아 공격을 하고있다 국민의 힘 3성 장군 출신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신원식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군 전문가들이다수의 첨단레이더와 감시장비를 종합해 알아낸 항적을 김 의원이 간단한 분석으로 알아냈다는 주장은 국민을 우롱하는 황당한 궤변”이라며 “국민이 납득할 설명을 내놓지 않으면서 부채도사 흉내로 일관한다면, 김 의원이 북한과 내통하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적었다.


신 의원은 “그 정도의 정보를 사건 발생 직후 알 수 있는 길은 우리 내부에서 나온 정보로는 절대 알 수 없다”며 “유일한 길은 복구한 무인기를 뜯어서 내장된 촬영자료를 확인한 북한 당국으로부터 정보를 전달받는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28일 (국방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로는 ‘비행금지구역

안쪽에 진입했다’는 얘기를 할 수 없다”며 “정비태세 검열은 지난달 28일부터 지금까지 이뤄지고 있다. 야당 의원이 언론에

주장한 당시 시점으로 하면 국방부와 합참도 모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근거가 있다면 어디서 (해당 자료를) 받으신 것이냐. 국방부와 합참도 모르는 그런 자료의 출처에 대해 당국에서 의문을 품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병주 의원은 언론과의 통화에서 “(지난달) 28일 합참이 국방위에 비행궤적을 보고했고 그걸 지도에 그대로 옮겼고 용산으로부터 비행금지구역 3.7㎞ 반경으로 그리니까 그 비행궤적이 비행금지구역 북단을 스치면서 지나가더라. 합리적으로 유추가 되는 것”이라며 국민의 힘 주장을 반박했다. 김병주 의원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의 예비역 육군 대장이다. 김 의원은 “우리 보좌진들과 지도 놓고 일일이 그려보니까 (비행금지구역 침범) 가능성이 많겠다고 결론 내린 것”이라며 “국방위원도 이렇게 노력을 하는데, 군이나 대통령실은 그런 노력조차 안 하고 ‘근거 없이 했다’거나 ‘이적행위 했다’고 하니 한심하다”고 말했다.



재임스 행큐 특파원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