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문재인,남북은 언제든 우발적인 충돌로 전쟁 일어날수 우려


문재인 전 대통령은 24일 남북 문제와 관련, "최근 한반도 상황은 언제든지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지도 모르는 심각한 위기 국면"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미주 한인 유권자 단체인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대표 최광철)이 워싱턴 D.C.에서 개최한 '코리아피스콘퍼런스' 갈라 행사에 보낸 영상 축사에서 "정부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외교적 노력이 매우 필요한 때"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반도 평화는 남과 북의 염원이면서 아시아태평양은 물론 전 세계 평화와 직결되는 시대적 과제"라면서 "하지만 70년 넘는 오랜 대립과 갈등으로 한반도에서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은 매우 힘들고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립과 갈등이 심화되는 국제정세 속에서 한반도 상황은 더욱 불안하다"면서 "남북·북미간 대화는 복원되지 못하고 있고 한반도 평화의 안전핀인 9·19 군사합의까지 무력화돼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평화의 가치를 더 굳건히 하고 다방면에서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영상 축사에서 "지금 한반도 정세는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고 있고 남북간 대화가 중단됐다"면서 "어느 쪽도 물러서지 않은 강대강 대치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있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간 대화가 복원되지 않는다면 한반도의 평화도 국민의 안전도 보장할 수 없다"면서 "대내외적인 위기의 시대, 우리는 평화의 정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평화의 봄바람이 불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한반도평화법안은 전쟁의 위협을 안고 살아가는 저희에게 절실한 법안"이라면서 "한미동맹의 지렛대, 미국과 북한 모두에 도움이 될 것이며 동북아는 물론 세계 평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YankeeTimes TV & Radio /kissu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