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문재인 대통령 곽상도 의원에 5억 피소

대통령 딸 의혹 말했다 졸지에 피의자

문측근 8명에 무더기 손해배상 청구



한국의 문재인(사진) 대통령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에 의해 5억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렸다. 문 대통령 딸의 해외이민 의혹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문재인 정부가 곽의원을 겨냥해 검찰 수사를 추진했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는 21일 문대통령이 명예훼손을 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 등 8명에 대해 5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한다”고 했다. 자신이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시절 김학의 동영상 사건 수사를 막은 적이 없는데도 대통령이 허위 면담 보고서를 근거로 자신을 피의자로 몰아붙이고 검찰 수사를 지시했다는 주장이다.


문 대통령은 2019년 3월 김학의 사건 등에 대해 “은폐한 정황이 보인다”며 검찰과 경찰에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었다. 곽 의원은 자신이 2019년 1월 국회에서 문 대통령 딸 부부의 해외이주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에 수사대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사진)은 당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자료 취득 경위와 자료 공개의 불법성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야당 국회의원인 자신을 겁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수사 지시로 인해 제가 마치 혐의가 있는 것처럼 언론에 보도됐다”며 “2019년 6월까지 950건의 보도가 이어졌다”고 했다.


곽 의원은 “대통령 딸의 해외이주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인해 졸지에 피의자가 됐고, 전 국가기관들이 나서서 저를 범죄자로 몰아갔다”며 “수많은 보도로 명예훼손이 심각했던 만큼 법원에서 이 사건에 공정한 판단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www.usradiostar.com

7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