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문재인 대통령 ,윤석렬에 사과 요구

문재인 정권을 배신한 "역신"이

근거없이 현 정권을 적폐몰이 못된 검사 버릇

여당 후보에 전례없는 모략 선동 되풀이




(속보)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언론 인터뷰에서 집권 하면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아무런 근거도 없이 문재인 정권을 마구잡이로 깡패처럼 헐뜯고 공갈조 모략선동을 한것은 역사이래 한번도 없었던 망난이 같은 짖이라고 성토했다. 당의 대선후보를 겨냥해 이례적으로 수위 높은 비난을 쏟아낸 것을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거싱라고 비난했다


검찰개혁에 반발 정치나 행정경험이 접햐없는 쌩판으로 대통령 출마를 한 그는 문재인 정권을 배신한 역신이면서 자신에 관련된범죄의혹은 덮어두고 없는죄를 만들어 아무나 감옥에 처넣는 그버릇을 드러냈다고 성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중앙지검장,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때는 이 정부의 적폐를 있는데도 못 본 척 했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재직하여 박근혜 적폐 청산에 앞장을 선 만큼 그의 '적폐청산 수사' 발언은 모순이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니면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내겠다는 건지 대답해야 한다"라고 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 7대 통신사와 합동으로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도 "아무리 선거 시기라 하더라도 정치권에서 분열과 갈등을 부추겨서는 통합의 정치로 갈 수 없다"며 윤 후보를 겨냥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임 중 탄핵 후폭풍과 퇴임 후의 비극적인 일을 겪고서도 우리 정치문화는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 초기처럼 전 정권 적폐 청산 수사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할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