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문체부, 칼든 검사 김건희가 조종하는 윤석열차 고교생 풍자 작품에 엉뚱한 경고

표현의 자유 침해”한국만화영상진흥원 수상 과정 조사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했다 지적



(속보) 문화체육관광부가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에 상을 주고 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경고를 비롯해 선정 과정 조사에 나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문체부는 4일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행사 취지에 어긋난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며 신속히 관련 조처를 하겠다”고 밝힌것.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만화는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기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달려가고 있고, 기차에 놀란

시민들이 피하는 모습을 담았다. 기차를 조종하는 기관사 자리엔 김건희 여사로 보이는 인물이 앉아 윤 대통령에게 뭔가 말 하고 있고, 뒤로는 4명의 검사가 줄지어 칼을 든 채 타고 있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IBNTV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