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묻지마 트럼프 지지, 아이오와서 당내 지지률 42%

조지아 '대선 개입 시도'등 네 번째 기소 됐어도 오히려 지지도 올라



아이오와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당내 지지도는 조지아주 기소 전 38% 보다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공화당내 지지률이 묻지마 지지률로 압도하고있다 2024년 대선 당내 경선 첫 개최지인 아이오와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것으로 21일 NBC가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첫 경선지인 아이오와에서 지지율 42%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NBC가 디모인리지스터·미디어콤과 함께 지난 13~17일 실시했다. 다음으로는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2위를 기록했으나, 지지율은 19%에 그쳤다 .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는 각각 6%의 지지율로 4~5위 선에 머물렀다.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가 5%, 기타 주자는 1~4%에 불과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 이들 중에는 66%가 이미 마음을 정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65%는 각종 의제에서 자신과 생각이 가장 비슷한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을 이기기에 가장

적합한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29%에 그쳤다. 그러나 응답자 65%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0년 대선 전복 시도 혐의와 관련, 그가 심각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심각한 범죄라는 응답은 26%에 그쳤다.


뉴욕 양키타임스 USA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