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물가폭등 누가 잡을 것인가? 바이든민주당 정치인들 심각한 좌절감

미국인들 주식 쇠고기는 금값 너무 비싸 먹을수가 없다

히스페닉 흑인들 아시안들 생계비 마련에 큰 어려움

연방준빈 금리 올리면 물가 내려간다고 은행 이자만 올리기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사람들은 한번 올라간 물가가 좀처럼 내려가지 않고 계속 뛰기만 하는 현실앞에 크게 좌절하고있다 11월 중간선거는 반달갈량 닥아왔는데 물가고로 고통받고있는 국민들은 어디에다 호소할 곳이없다 외식은 엄두도 못내고 기름값은 널뛰기를하면서 움직이는것 조차 무서워하고있다 쇠고기값는 금값이다 너무 비싸다 미국인 93% 이상은 물가 상승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최근 연방 인구조사국 센서스의 자료를 인용해 미국인의 93% 이상이 물가 상승으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다고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센서스가 18세 이상 성인 2억2,000여만명을 대상으로 지난 2개월간 물가 상승에 따른 스트레스 정도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의 93.2%는 물가상승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이 답변을 세분하면 46.2%가 “매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고 “보통 강도의 스트레스를 받았다”와 “조금 스트레스를 받았다”가 각각 27.7%와 19%로 그 뒤를 이었다. 생계비에 관한 질문에서는 전체 40%가 넘는 응답자가 “월 생활비를 버는 것도 어렵다”고 답해 2년 전 조사 당시의 33%에 비해 7%포인트나 증가했다. 인종별로는 히스패닉계와 흑인의 스트레스가 높게 나타났다. 흑인과 히스패닉은 각각 56%가 “매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한 반면 백인과 아시아계는 같은 답변이 각각 43%와 38%에 그쳐 평균치를 하회했다.



금리인상 인플레이션 여파로 소비 감퇴

자동차·가구·전자제품 등 7개 부문 줄어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의 여파로 미국의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무부는 9월 소매 판매가 전월과 동일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월보다 0.3% 증가할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치를 하회한 결과다. 모두 13개 부문 중 자동차, 가구, 전자제품 등 7개 부문의 소매 판매가 지난달 감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예상을 깨고 난달 소매 판매가 주춤했던 것은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 환경에서 미국인들이 소비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8.2% 올라 시장 전망을 웃돌았고, 특히 근원 CPI는 1982년 8월 이후 최대폭인 6.6% 상승했다. 물가 안정을 위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기조도 소비자들에게 부담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소비는 미국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버팀목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IBN usradiostar.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