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물가폭등 소득세 없는 주로 미국인 120만명 이주

인구 1267만명 일리노이주 5년 연속 감소 지난해 인구10만4천명 유출

소득세 아예없는 플로리다·텍사스·네바다등 8개 주 인기

캘리포니어주 뉴욕 일리노이주 인구 유출 계속 높아




미국에서는 총 8개 주에서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알레스카, 플로리다, 네바다, 사우스 다코타, 테네시, 텍사스, 워싱턴, 와이오밍이다.뉴 햄프셔는 근로 소득에 대해서는 세금을 부과하지 않지만, 이자와 배당 소득에 대해서는 5%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 최근 들어 미국인들이 세율 높은 주에서 낮은 주로 이동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물가폭등이 주거지 이동에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증명해 준다 연방 인구조사국과 싱크탱크 '조세재단'의 데이터를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인 120만 명이 다른 주로 이사했으며 대부분 세금 부담이 높은 주에서 낮은 주로 이동하는 경향을 보였다.


유입 인구가 가장 많았던 5개 주의 유효세율은 9.9% 이하이며, 특히 소득세가 전혀 없는 플로리다·텍사스·테네시 등 전입자 수는 다른 주로 전입한 전체 인구의 68%를 차지했다.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 등 인구 유출이 가장 많았던 5개 주의 유효세율은 11.5% 이상으로, 이들 5개 주 전출자 수는 전체 타주 전출자의 76%를 차지했다. 조세재단은 미국 인구가 세율이 높은 주에서 낮은 주로 이동하는 현상이 2021년에 이어 2022년에도 계속됐다며 일리노이처럼 세금 부담이 큰 주에는 좋지 않은 징후이다 인구조사국이 작년 12월 22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일리노이 인구는 2021년 7월부터 2022년 7월까지 1년새 총 10만4천437명이 줄며 9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일리노이보다 감소세가 더 오래 지속된 주는 웨스트 버지니아(10년 연속) 단 한 주 뿐이었다. 일리노이주의 인구 감소세는 인근 주보다 5배나 빨라 '혹독한 날씨 때문에 일리노이 주민들이 떠난다'는 속설이 사실과 다름을 시사했다. 일리노이에 인접한 위스콘신·인디애나·미주리·켄터키 등은 다른 주에서 넘어온 전입자들로 인해 전체 인구가 오히려 늘었다. 일리노이폴리시(IP)는 "경쟁력 있는 조세제도는 지역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 인구 증가의 핵심 요소"라면서 "일리노이 조세제도는 경쟁력과 거리가 멀다"고 꼬집었다.


그럼에도 일리노이 정치인들은 인구 유출을 부채질하는 정책들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며 2020년 주민투표에 부쳐졌다가

부결된 누진적 소득세 도입을 재추진하려는 움직임이 주의회에서 일고 있다고 전했다. 조세제도별로 따져보면 소득세가 없는 주들은 지난해 총 66만명에 달하는 인구를 얻었다. 고정세율을 적용하는 주들의 인구도 총 2만7천명이 늘었다. 반면 누진세율을 적용하는 주는 총 54만2천102명을 잃었다.



YankeeTimes Biden Times


스마트폰 아이폰으로 전 세계에서 시청하는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