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물가폭등 충격 미국인들 값싼 달러 제너럴에서 식료품 산다

할인체인 식료품 지출액 71% 급증

월마트 자매 샘스클럽 전년 동기보다 순이익이 10.5% 증가



거의 반세기 만에 최악 인플레이션에 직면한 미국인들이 생활비를 줄이려고 식료품점이나 식당 대신 미국판 할인 체인점 달러 스토어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인마켓에 따르면 지난 6월 미국 내 할인 체인에서의 식료품 평균 지출액은 지난해 10월보다 71% 급증했다. 저렴한 식료품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자 할인매점에서 기존의 통조림 또는 냉동제품뿐 아니라 신선 식품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1만8천 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는 '달러제너럴'은 현재 2천300곳에서 신선 농산물을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해당 매장 수를 1만 개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패밀리달러'의 모회사인 달러트리는 현재 패밀리달러 매장 1만6천여 곳의 대부분에서 냉동 과일과 채소, 과일주스, 견과류, 밀가루 제품, 계란, 우유를 팔고 있다. 생필품을 더욱 저렴하게 대량 구매할 수 있는 창고형 할인매장의 인기도 뜨겁다. 월마트의 회원제 할인매장 샘스클럽은 전년 동기보다 순이익이 10.5% 증가했다고 월마트는 밝혔다. 이러한 현상은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보다 9.1% 급등하고 이 중에서도 식료품과 에너지와 같은 필수 품목의 상승률이 더욱 높아진 것과 무관하지 않다. 특히 저소득층은 평소 사용하던 것보다 더 저렴한 브랜드로 바꾸는 등 지출을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물가인상을 이유로 질을 떨어뜨리고 값을 올려받는 음식점은 가능한 피하고 있으며 식료품 가게에서 자료를 사서 직접 쿡을 하고 있다. 이바람에 문을 닿는 음식점이 늘어나고 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한국에도 영향을 미쳤다.


한국 물가폭등 정치불안 요인으로 작용

공업제품-개인서비스-공공요금 폭등 행진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3년 8개월 만에 최고치인 6.3% 폭등했다. 예외없이 모든 품목이 동반 폭등하면서 내수에 치명타를 안겨주는 양상이다. 2일 통계청의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4(2020=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6.3% 폭등했다. 이는 전달의 6.0%보다 높은 것이자, IMF사태로 물가가 폭등을 거듭하던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6% 이상을 기록한 것도 1998년 10월(7.2%)~11월(6.8%) 이후 23년 8개월만이다. 품목별로 보면 공업제품과 개인 서비스, 공공요금이 물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공업제품은 가공식품이 8.2%, 석유류가 35.1% 각각 오르면서 평균 8.9% 올랐다. 농·축·수산물은 7.1% 올랐고, 특히 채소류가 25.9% 급등했다. 지난달 공공요금 인상에 전기·가스·수도도 15.7% 상승하며 전월(9.6%)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상승률은 조사가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개인서비스는 6.0% 올라 1998년 4월(6.6%)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외식이 8.4%, 외식외 개인서비스가 4.3% 각각 올랐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더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7.9% 올랐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 상승률은 4.5%였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