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물가 때문 11월 중간 선거 민주당 고전 아니다 바이든 펠로시 승리 낙관

낙태 문제 미래 경제 문제 공화당 보다 전향적

35개 놓고 득표 경쟁 상원은 민주당 하원은 공화당

20개주 방문 펠로시,사전투표 현장은 민주당에 유리



보름 다가온 11월8일 중간 선거에서 민주당이 물가때문에 고전을 하는 양상아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민주당이 이길것이라고 장담하고있다 펠로시 의장은 23일 CBS 방송에서 언론은 지난 1년 반 동안 대통령이 속한 당이 항상 졌기 때문에 '선거는 끝났다'고 보도해 왔으나 지금 우리는 매우 접전까지 왔다"면서 "지난달 의회가 휴회하고 20개 주 이상을 방문했는데 나는 매우 자신이 있다"고 말하겠다고 털어놨다 그 이유는 조기투표 열기를 들어 유권자들은 이미 투표하고 있다"면서 "주도권을 가져가기 위한 조기 투표는 민주당이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장담했다 약값 인하, 에너지 비용 인하 등을 위한 민주당 입법 성과를 거론하며 "우리가 한 일을 보면 공화당이 모든 단계에서 반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공화당은 생활비를 줄이거나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한 어떤 계획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선거는 미래에 대한 것이며 경제에 대한 것"이라면서 우리는 경제와 낙태 이슈 둘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의 이런 발언은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인정 판결 폐기로 결집했던 지지세가 인플레이션 이슈 등으로 후퇴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바닥 민심은 다르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분석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고전하는 것과 관련, 선거가 임박하면 우리 쪽으로 또 한 번의 여론 이동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IBN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