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국적 방송인 에이미 마약 투척 구속

강제출국 당했다 강원경찰에 체포

‘3번째 마약 범죄’ 에이미 결국 구속




마약류 투약으로 강제 추방됐던 방송인 에이미(39)가 또 마약에 손을 댔다가 결국 구속됐다.


28일 강원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춘천지법 원주지원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 위반 혐의를 받는 에이미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법원은 에이미가 도주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경기 시흥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에이미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마약사범들을 수사하던 중 에이미의 마약 투약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검거했다. 에이미는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에이미는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강제 출국 당했었다.


지난 2017년 10월 남동생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주 LA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승인을 받고 입국한 에이미는 이후 중국 광저우에서 생활했으며, 5년 입국 금지 기간이 만료된 지난 1월 다시 한국에 입국했다


양키스포츠 뉴욕티비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