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무부,한일 갈등 지속 매우 유감

한미일 굳건한 3자 관계 악화

위안부 문제 화해 치유 해결기대



미국 국무부는 20일 한국과 일본의 갈등 지속은 한미일 3국 동맹을 독약이라는 입장을 밝혔다.수십년 과거사를 가지고 왈가왈부 논쟁을 벌이고 감정싸움을 이어가는것은 바람직 하지 않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무산 등 한일 간 새로운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두 나라 사이의 방문이나 회담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 전제한 뒤 "우리가 줄곧 취해온 더 폭넓은 관점은 미국과 한국, 일본의 굳건하고 효과적인 3자 관계가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태평양, 전 세계에 걸쳐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인권과 여성권리 옹호, 평화와 안보 증진, 법치 강화 등 공동 안보와 공통의 관심사를 위해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우리는 한국과 일본이 치유와 화해를 촉진하는 방식으로 역사 관련 문제에 함께 노력하길 오랫동안 권장해 왔다"고 말했다.


또 2015년 말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뤄졌을 때 미국은 더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자 관계를 강화하려는 헌신의 사례로서 그 노력을 환영했다고 상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감한 역사적 문제를 다루는 동안에도 공동의 지역적, 국제적 우선순위에 관한 협력은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콩 언론에선 셔먼 부장관이 아시아 순방 기간 중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지만, 지난 15일 발표된 국무부의 보도자료에선 중국이 포함되지 않았다.


워싱턴 리치 앤텔로프 특파원


yankee 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2 views